라미 사파리 만년필 미니언즈 스페셜 에디션 리뷰 ..

라미 사파리 만년필 미니언즈 스페셜 에디션 리뷰

>

​어떤 것이든 처음으로 접하는 것은 꽤나 의미가 있는 편인데, 만년필에 입문하는 사람들이 많이 선택하는 것이 라미 사파리 만년필 이라는 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나도 한번 사용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2019년도에는 파스텔 컬러가 매력적인 한정판이 나와 구매를 해보려했으나 집에 가족 중 한명이 구입했었던 미니언즈 스페셜 에디션이 있어 굳이 사지 않고 이녀석으로 체험을 해봤다.​​

>

​내가 직접 구매했었던 고가의 라인들도 포장이 그리 섬세하지 않은 편이었는데, 라미 사파리 만년필 미니언즈 에디션은 신경을 무척 많이 쓴 느낌이 들었다. 단순히 필감만으로 매니아층만 타겟 소비자로 둘 것이 아니라 이렇게 캐릭터와 패키지를 이용해서 다양한 소비자에게 어필하는 것은 현명한 선택인 듯. 나도 다음 만년필은 패키징에 신경을 좀 더 써주는 브랜드로 골라야겠다고 생각을 했으니..​​

>

​열어보면 좌측에는 만년필 그리고 캡에 달 수 있는 악세사리 4개와 설명서, 그리고 설명서 아래에는 카트리지와 컨버터가 들어있다. 컨버터 사용방법은 초심자가 보기에는 어려울 수 있으나 동봉된 사용설명서를 보고 따라하면 쉽게 원하는 잉크를 넣어 사용할 수 있으니 부담을 가질 필요는 없을 듯 하다. 처음에는 카트리지를 끼워 사용해보고 이후에는 병잉크를 구매해 쓰면 되겠다.​​

>

​뒷면까지 미니언즈로 채워넣은 정성이 감탄스럽다. 이런 디자인없이 설명서를 만들어두면 대충 버리는 경우도 많아지는데 신경을 써두어서 그런지 고이 모셔두고 싶은 마음이 든다.​​

>

​사진 촬영이 조금 아쉽게 되었는데 이것보다 조금 더 진한 노란색이고 귀여운 느낌이 물씬 든다. 저기 중간에 구멍이 뚫려있는 것은 카트리지나 컨버터의 잉크 잔량이 얼마나 남았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보이는 부분. 나름 디자인에 포인트를 주기도 한다.​​

>

​일제 만년필을 제외한 브랜드들은 대체로 촉 굵기가 한글을 쓰기에 두껍게 느껴지기 때문에 EF닙을 선택한 것 같다. 물론 두꺼운 태필을 선호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보편적으로는 얇은 것이 사용하기 좋으니 라미 사파리 만년필 구매를 염두에 두고 있다면 EF닙을 고르자. ​​

>

​두께를 대략 가늠할 수 있도록 컨버터에 잉크를 넣고 몇글자 적어봤다. 일제 F촉보다 정말 아주 조금 더 두껍다. 노트 필기를 하는데는 전혀 지장이 없을 정도로 적당한 굵기라고 보면 될 것 같다. 하지만 늘 만년필은 같은 촉이어도 두께가 조금씩 차이가 날 수 있으니 참고하자.​​

>

​악세사리까지 장착해본 모습. 샛노란 배럴에 캡에 달린 미니언즈까지, 해당 캐릭터를 좋아하거나 귀여운 것을 선호한다면 100점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올해­ 나온 2019 라미 사파리 만년필 한정판도 파스텔톤으로 무척 예쁜 편이니 첫 입문기로 괜찮을 듯 하다. 필감도 쓸만한 편이니 새로운 필기구에 호기심을 느끼고 있다면 라미 제품도 후보에 두고 검토해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