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말을 이해하는 사물이 있는지 IoT의 개념부터 활용 사례까지 알아보는

 

안녕하세요 신도리코 블로그입니다! 올해 초 SNS에서 구글홈, 카카오미니, 클로버의 AI 스피커 성능을 테스트하는 영상이 화제가 됐죠. 사람이 질문하는 것에 대한 답변은 물론 스피커끼리 대화하는 모습이 연출돼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와 같이 IT 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일상 생활 속에서 고도로 발달한 기기를 쉽게 다룰 수 있습니다. ‘IoT(Internet of Things, 사물 인터넷)’는 이러한 상황을 가장 쉽게 설명할 수 있는 용어입니다.

집안 내부의 온도를 조절하거나 초인종의 보안시스템을 조정하는 등 사람이 직접 움직여야 했던 일들을 스마트홈기술로 가만히 앉아서 수행할 수 있는 것이 모두 IoT의 대표적인 예입니다.

오늘 신도리코 블로그 기획 시리즈 ‘얼스잇(IT) 슈’에서는 우리 일상 속 많은 곳에서 사용되는 사물인터넷(IoT)의 개념과 실생활에서 활용되는 다양한 사례들을 소개합니다!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이란?

사물 인터넷이란 사물(Things)이 상호접속(Internet)되어 있다는 뜻으로 Internet of Things의 약자인 ‘IoT’로 사용됩니다. 모든 사물이 통신으로 연결되어 사물과 사물이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는 기술입니다. 20여년 전만 해도 인터넷에 연결된 기계는 오직 컴퓨터뿐이었으나 IoT의 발전과 함께 최근에는 대부분의 전자기기가 인터넷에 연결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일례로 ‘애플워치’는 시계와 인터넷의 결합이고 아마존이 출시한 ‘에코’는 스피커와 인터넷이 결합한 사례입니다.

일상에 편의를 더하는 ‘스마트홈’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커피머신이 미리 내려놓은 커피를 마시거나, 출근 후에 미처 끄지 못한 전등을 스마트폰으로 제어하는 모습을 상상해 보셨나요? SF영화에나 나올 법한 막연한 상상 속의 얘기가 아니에요. 스마트홈기술을통해서오늘날우리주변에서흔히볼수있는일들입니다. 최근 여러 기업들이 스마트홈 시장에 뛰어들면서 기술력과 시장 규모도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IoT를 가장 알기 쉽게 이해 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가 ‘스마트홈’입니다. 스마트 홈은 가전제품은 물론 에너지 소비 장치, 보안 기기 등 가정 내 모든 장치를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이런IoT를활용해서가정의다양한장치들을원격제어할수있도록하는기술을스마트홈이라고부릅니다.

집안의 온도를 조절하거나, 현관의 초인종 시스템을 조정하거나, 혼자서 수면을 취하는 아기를 스마트폰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습니다.

최근 몇 년간 스마트홈 분야에서 관련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관련 사업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에 발맞춰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특히 애플의 경우 전 세계 모든 아이폰 OS 기기에 홈 애플리케이션을 통합하고 홈키트 이니셔티브를 통해 주요 하드웨어와 가전 기업과의 파트너십도 적극적으로 구축하고 있습니다.

사물인터넷 시대의 허브 디바이스 AI 스피커

스마트홈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각 장치의 매개체가 되어 자동화 서비스를 실현하는 스마트홈 기기가 필수적입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AI 스피커입니다. 아까 잠깐 말씀드렸지만 AI 스피커는 이미 우리 생활에 녹아든 음성인식기술에서 시작되는데요. 가끔 길을 가면서 “버스 언제 도착하니?” “회사까지 얼마나 걸리니?” 등 혼잣말 하듯 IoT 기기에 말을 거는 사람들을 본 적이 있는데, 이런 모습들을 보더라도 음성인식기술이 우리 생활에 얼마나 깊이 스며들어 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인간과 기기가 대화로 소통할 수 있는 AI 스피커는 음성인식 기술이 점차 발전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SK, KT, 그리고 애플, 구글에 이어 삼성까지 개발에 나섰습니다. 국내외 기업들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AI 스피커 시장의 경쟁구도는 앞으로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보다 편리하고 따뜻하게 우리 모두를 위한 IoT 기술

기업들은 고도화된 IoT 기술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노인과 장애인과 같은 취약계층에게 과학기술은 일상생활을 영위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스마트 홈 기능이 완벽하게 탑재된 곳이라면 몸을 움직이기 쉬운 장애인들도 가전제품을 쉽게 제어할 수 있어 사람의 손이 닿지 않는 독거노인들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LG유플러스는 IoT, AI 기술을 활용한 ‘에너지 미터’ 사업을 통해 독거노인 및 장애인의 일상을 돕고 있습니다. 이 사업을 통해 독거노인들에게 가정 내 실시간 전기사용량 및 예상요금 등을 알 수 있는 IoT에너지 미터기기를 지급하고 이에 따른 통신이용료를 지원합니다.

가정 내 전기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에너지 미터’를 독거노인 가정에 보급하고, 사용자의 총 전기 사용량을 생활관리사의 스마트폰 앱으로 실시간 전송하는 방법입니다. 그러면 생활관리사는 노인의 상태를 쉽게 확인할 수 있고, 일정 기간 사용량이 없을 경우 응급상태로 보고 빠르게 조치할 수 있어요.

지금까지 IoT(사물인터넷)의 기술을 알아보았는데요 처음 접하는 분에게는 개념은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지만 생활 속 사례를 하나씩 살펴보면 일상 곳곳에서 큰 도움이 되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다음 <알스위시> 시간에도 유익한 정보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